로고

소통이미지

자유게시판

험담..........................

작성자 : 험담 작성일 : 2011.07.29 16:12:10 조회수 : 388
 

한 신부님이 젊은 여인 집에 자주 드나들자,

이를 본 마을 사람들은

좋지 않는 소문을 퍼뜨리며 신부를 비난했습니다.


그런데,

얼마 후 그 여인이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.

그제서야 마을 사람들은 신부가 암에 걸린 젊은 여인을

기도로 위로하고 돌보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.


그 동안 가장 혹독하게 비난했던 두 여자가

어느 날 신부를 찾아와 사과하며 용서를 빌었습니다.

그러자, 신부는 그들에게 닭털을 한 봉지씩 나눠주며

들판에 가서 그것을 바람에 날리고 오라고 하였습니다.

그리고, 얼마 후 닭털을 날리고 돌아온 여인들에게

신부는 다시 그 닭털을 주워 오라고 하였습니다.


여인들은 바람에 날려가 버린 닭털을

무슨 수로 줍겠느냐며 울상을 지었습니다.

그러자,

신부는 여인들의 얼굴을 뚫어지게 쳐다보며 말했습니다.

나에게 용서를 구하니 용서 해주는 것은 문제가 없으나,

한 번 내뱉은 말은 다시 담지 못합니다.


험담을 하는 것은

살인보다도 위험한 것이라는 말이 있습니다.

살인은 한 사람만 상하게 하지만

험담은 한꺼번에 세 사람을 해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.


첫째는 험담을 하는 자신이요,

둘째는 그것을 반대하지 않고 듣고 있는 사람들이며

셋째는 그 험담의 화제가 되고 있는 사람입니다.


남의 험담을 하는 것은

결국 자기 자신의 부족함만 드러내고 마는

결과를 가져올 뿐입니다.

다음글 선배   11-08-19

이전글 답변드립니다   11-07-27

이게시물에 대한 댓글 한마디

작성자 비밀번호

댓글등록

총 댓글 갯수 : 3개

  • 험담을 하는 자는 험담을 알고 험담을 하지 않은 자는 험담을 알지 못합니다. 이 글을 게재하신 분은 과연 "험담"에 대하여 자유로울수 있을까요? 나아가서 첫째.... 둘째 아님 셋째에 해당.. 그것도 아님 험담을

    2011-08-25 08:01:29

  • 돼지 눈에는 돼지 만 보이죠

    2011-08-11 09:18:29

  • 좋은 글입니다 ^^

    2011-07-29 16:21:23